[백석]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


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



가난한 내가

아름다운 나타샤를 사랑해서

오늘밤은 푹푹 눈이 나린다

 

나타샤를 사랑은 하고

눈은 푹푹 날리고

나는 혼자 쓸쓸히 앉어 소주(燒酒)를 마신다

소주(燒酒)를 마시며 생각한다

나타샤와 나는

눈이 푹푹 쌓이는 밤 흰 당나귀 타고

산골로 가자 출출이 우는 깊은 산골로 가 마가리에 살자

 

눈은 푹푹 나리고

나는 나타샤를 생각하고

나타샤가 아니올 리 없다

언제 벌써 내 속에 고조곤히 와 이야기한다

산골로 가는 것은 세상한테 지는 것이 아니다

세상 같은 건 더러워 버리는 것이다

 

눈은 푹푹 나리고

아름다운 나타샤는 나를 사랑하고

어데서 흰 당나귀도 오늘밤이 좋아서 응앙응앙 울을 것이다

[황지우] 너를 기다리는 동안

  너를 기다리는 동안황지우 네가 오기로 한 그 자리에내가 미리 가 너를 기다리는 동안다가오는 모든 발자국은내 가슴에 쿵쿵거린다바스락거리는 나뭇잎 하나도 다 내게 다가온다기다려 본 적이 있는 사람은 안다세상에서 기다리는 일처럼 가슴 애리는 일 있을까네가 오기로 한 그 자리, 내가 미리 와 있는 이곳에서문을 열... » 내용보기

너 왜 그일 하니?

오래간만에 찐하게 친한 친구를 만났다. 지난주에 행정고시 2차가 끝났다며 홀가분한 마음으로 저녁을 먹자고 했다. 망설임 없이 만났고, 그간 어떻게 지냈는지, 그리고 앞으로는 무엇을 할 것인지 등에 대한 얘기를 주고 받았다.별 껄끄러움 없이 대화를 하다가 어느새 주제가 '나의 직업'으로 넘어갔다. 나의 직업 선택에 대해 항상 안타까워하는 친구는 오늘도 나... » 내용보기

교회의 영적 부흥

요즘 교회에서 영적 부흥의 열기가 뜨겁다. 4일간의 지방 출장동안 교회 홈페이지를 들어가보지 못한 채 어제 밤에 예배를 갔는데, 한 교인이 전한 말로는 '칭의'의 은혜를 얻은 신자들이 줄줄이 글을 올렸다고 한다.나 역시 교회의 성쌓기 운동에 한 장의 벽돌을 올린 바 있다. 딱 한 편 올린 글에서 성쌓기의 의의에 대해 기존의 회의적이었던 시각을 반성하고,... » 내용보기

인생 과외 교사

음악단체 활동으로는 기초적인 수준의 생계조차 해결할 수 없어서 부수입원(주수입에 맞먹는...)으로 수학과외를 한다.오늘 과외를 하는데,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. 인생에도 과외 교사가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? 정말 어떻게 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인지 알 수 없는 일들이란 항상 있게 마련이다. 그저 안전빵의 삶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면 얼마간의 위험과 희생을... » 내용보기